게시물 검색

2016년 7월 21일 목요일

아내를 위한 선물용 시계 제작기


안녕하세요 이루리 시계연구소 입니다.

그동안 다른사람 시계는 만들면서

집사람 시계는 만들어주지 않았던것이 늘 맘에 걸렸는데

올해 만들기로 마음먹고 만들어봤습니다.

아내에게 어떤 시계가 좋으냐니까 

금이 들어가고.. 반짝반짝하고..

그림이 들어간다면 성화가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하여 

집에 있던 시계로 제작을 해봤습니다.





------------------------------ ▼제작 과정▼ ------------------------------





이제는 익숙한 은판을

 크기에 맞게 파내고 갈아내서

거울 수준으로 광을 내어줍니다. 





이번에는 페를라쥐용 폴리셔를 구해서 작업해봤습니다.





평소대로 선반을 셋팅해주고




작업을 시작하는데





잘 안됩니다..




5번정도 돌린다음에

이렇게 폴리셔를 청소 해줘야 하네요




몇번이더라.. 500번이던가??

손으로 직접 돌려가면서 작업했습니다.




완료했습니다


 

잘라내구요




잘라낸 다음에 구면을 손으로 가공해주구요




쏙 들어가네요




이번에는 아내의 요청으로 

24K 금선을 구해서 작업했습니다.

직경0.3미리 길이 1미터에 10만원 입니다.




순금이라 색깔이 정말 아주아주 좋아요




반짝!




음~ 쓰담쓰담~

손 파츠가 있어서 장난 좀 쳐봤습니다 ㅋㅋ




손은 여기 들어갑니다


지난 작품에 뭐가 울퉁불퉁하니 어쩌니 하시는분들이 계셔서

지적하기 좋게 빅샷으로 찍어봤습니다.

어휴 단차 극혐이네요

제 손이 발 수준이라 단차 극복이 안됩니다.




하얀색,검정색,파란색,빨간색,노란색

5가지 색을 조합해서 13가지색으로 만들어줍니다.

미술쪽엔 잼병이므로 완벽하게 나오지는 않습니다. 

아니 애초에 에나멜이 색을 섞는다고

제 맘대로 색이 나오지를 않네요 ㅠ




일단 투명한 색 부터 부어주는데

튀어나온부분은 이렇게 제거해줍니다.




 

와이프께서 이렇게 울렁거리는건

싫다고 평평하게 만들어달라는군요




위에 클리어를 얇게 바릅니다 

그러면 표면이 매끈해 집니다.

에나멜 표면에 클리어를 올리지 않고

굴곡을 그대로 놔두는 기법도 있습니다.

저 개인적으론 굴곡이 있는편을 좋아합니다




다음엔 케이스인데요 도금을 할겁니다.




노란색 막대는 폴리싱 콤파운드입니다.




그리고 깨끗하게 광을 내줍니다.

끝나면 세척을 해주고요




따뜻하게 만든 다음에 도금을 합니다.




그동안 에나멜을 자외선으로 굳혀주고 

다이얼에 다리를 세웁니다 

이렇게 해서 다리 길이를 맞춰서 잘라주고 

다듬어줍니다.





끼워서 안쪽으로 다리가 들어가는 부분은 갈아내서 없애줍니다.




무브는 론진 2824 입니다.

이건.. 일반 2824보다 좋은거에요 로터 베어링이 없어서 그렇지 ㅋ



















역시 케이스와 용두 이것저것 모두 다이얼과 잘 어울리는 짝을 맞춰야

빛이난다는걸 깨닫게된 작업이었습니다.

아쉬움이 남는것은 언젠가 재작업하여 씻어낼 수 있겠죠!

(재능 없는자는 만들기보단 역시 사다써야하는 건가 봅니다 ㅠㅠ)



이제 미적 재능도 없는 문자판 테크트리는 그만타고 무브 테크트리를 타야겠습니다. 

원래 이쪽이 목표도 아니었고 어쩌다보니 시작했는데

더이상 하는건 시간낭비같아요



마지막이라고 디테일에 신경썼는데

아무리 불투명 에나멜이라고 해도 실제로는 반투명이라서 

검은색 라인이 촘촘하게 들어가니까 색깔이 검게보이네요

(마지막으로 사진이 아쉽네요 정말 이쁜뎅 으허허헝 ㅠㅠ)



이상으로 아내를 위한 시계선물 제작기였습니다.


-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Translate